민주당 원내대표는 윤석열 의원의 행위를 “전례가 없는 질서 위반”이라고 부른다.

민주당

민주당 원내대표는 윤석열 의원의 행위를 “전례가 없는 질서 위반”이라고 부른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0일 야당에 의한 친민주당 인사들에 대한 형사 고발 선동 의혹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어떤 역할을 했는지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메시지를 공유했다.

허니빗 코인전망

그는 “국민이 묻고 있는 것은 이전에 사라졌던 낡은 관행이 야당 대선의 유력한 주자가 되기 직전인 [윤] 검찰총장이었던 시기에 부활했느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박 의원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손준성 검사가 김웅 국민의당 의원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진 고소장 초안에 대해 논의했다.

그는 “문건에는 윤씨 부인과 장모에 대한 언급이 포함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것은 단순한 불평을 위한 것이 아니었다. 민주당 상당한 양의 정보가 처음 수집되지 않았다면 쓸 수 없었던 그런 종류의 것이다”라고 그는 말했다.

이어 “그래서 내부고발자 조성언의 말을 거슬러 올라가면, 일종의 감시나 정보수집 과정이 있었던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CIO)가 “빠른 속도로 수사를 진행해 왔다”고 말했다.

그는 “그것과 대검찰청[SPO] 감찰부의 중대한 수사가 진행되면서 사물의 본질에 가까워지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또 SPO가 윤석열 검찰총장 시절 시어머니가 연루된 각종 사건에 대한 대응을 위해 내부 문건을 작성했다는 세계일보 보도에 대한 수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 문건은 고소장 선동 혐의와 관련해 늘 의문이 있었던 상황을 말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것은 어떻게 (민원이) 그냥 튕겨져 나가기 보다는 다양한 과정과 절차에 기초해 이루어졌는지에 대한 질문의 일부를 반영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의 발언은 손씨가 김씨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진 고소장이 일부 윤씨의 장모 관련 문건에 근거한 것일 수 있음을 시사했는데,

이 보고서는 이 보고서가 SPO가 작성한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전략회의에서

“윤석열 의원이 검찰총장 시절 검찰 내부망에 기밀을 넣어 장모 관련 사건에서 방어용 대응 문건 초안을 작성했다는 언론보도에 주목했다”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검사가 야당과 언론만 공격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과 가족을 지키기 위해 검찰권을 사유화한 전례 없는 질서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세계일보는 윤 검사장이 2020년 3월 검찰총장으로 재직하던 중 파주 요양병원 관련 의료법 위반 사건,

옌볜 아파트 관련 사기 사건 등 장모 관련 사건 4건에 대한 대응을 위한 내부 문건 초안을 작성했다고 20일 보도했다.

정치뉴스

이 문건에는 검찰 조직 내 누군가가 인트라넷에 접속하지 않고는 배울 수 없었던 일부 내용이 담겨 있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