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에 환경을 지키기 위해 227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한다. 그것은 기록이다.

새로운 환경을 보존하기위해 목숨을 바치다

새로운 환경

월요일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COVID-19 대유행의 베일에 가려 지난해 227명이 기후 변화로부터 증가하는
스트레스를 받아 숲, 물, 그리고 다른 천연자원을 보호하다가 목숨을 잃었고, 2020년은 환경보호자들에게
가장 치명적인 해로 기록되었다.

환경인권감시기구인 글로벌위트니스는 환경보호자에 대한 치명적인 공격을 포함한 전 세계 2020년 자료를
수집해 분석한 결과, 일주일에 평균 4명 이상이 환경을 보호하다가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Global Witness는 대부분의 살인이 라틴 아메리카에서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콜롬비아는 원주민 땅을
보호하거나 숲과 코카 작물을 보호하기 위해 65명의 수비병이 사망한 최악의 영향을 받은 나라라고 이
단체는 말했다. 공격의 3분의 1이 산림 파괴와 관련이 있는 멕시코는 30명의 살인으로 2위를 차지했다.

새로운

기후 위기로 천연자원이 고갈되고 있다. 과학자들은 8월에 이 행성이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빨리 따뜻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화석 연료 배출량의 신속하고 깊은 감소가 없다면, 지역사회는 그들이
필요로 하는 생태계와 천연자원에 돌이킬 수 없는 변화에 직면할 것이다.
“2020년은 세계가 가만히 서 있는 해였지만, 우리의 데이터는 이것이 지구를 지지하는 사람들에게 더
안전한 결과로 이어지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줍니다,”라고 보고서의 저자 중 한 명인 크리스 매든은 CNN에 말했다.
“기후 위기를 몰고 가는 설명할 수 없는 착취와 탐욕 또한 사람들에게 점점 더 폭력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고 그는 덧붙였다.
만연한 도시화와 산업뿐만 아니라 기후 변화는 이 나라들 중 많은 나라들에서 물 부족을 초래했다. 미국
남서부와 함께, 가장 많은 사망자를 낸 나라들 중 2위를 차지한 멕시코의 일부 지역은 멕시코를 포함한
서부 지역에 약 4천만 명의 사람들을 공급하는 콜로라도 강의 사상 첫 물 부족에 의해 영향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