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인권법센터, 조국아들 등 고교인턴 없어” 증언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재판에서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엔 조 전 장관 아들을 포함해 고등학생 인턴은 없었다”는 취지의 법정 증언이 …
기사 더보기


스포츠 해외축구중계 한번 둘러보기 ◀ Clcik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