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남의 모래 토양 전체에 쓰여진

수리남의 모래 토양 전체에 쓰여진 파인애플 잠재력

수리남의

2022년 8월 29일
카지노사이트 분양 하얀 모래 토양으로 인해 수리남의 사바나 벨트는 대서양 연안과 내부의 울창한 열대 우림 사이에 자리 잡고 있으며 가장 비옥한 토양에 포함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파인애플의 발상지 중 하나로 간주되며 풍부하고 독특한 품종 컬렉션이 이를 증명합니다. 주로 이 지역의 원주민, 특히 Lokono(Arawak) 및 Kaliña(Caraiben) 사람들이 재배하는 파인애플은 생계를 개선할 수 있는 큰 전망을 제공합니다. 이러한 잠재력은 FAO와 유엔 파트너 기관이 잠금 해제를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Lokono(Arawak) 커뮤니티의 Wendolien Sabajo는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그러나 전통적인 방법만을 사용하여 작물은 “확대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파인애플 수요는 많은데 공급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저는 시장에 파인애플을 충분히 공급할 수 없습니다.”라고 Jerry Birambi가 말합니다. 그러면서 “금융 접근성이 매우 어렵다. 우리는 원주민으로서 토지에 대한 재산권이 없기 때문에 대출을 받을 수 없습니다. 부족의 집단적 권리입니다.”

전 세계 대부분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수리남의 원주민 영토는 이 지역에 거주하는 커뮤니티의 웰빙, 정체성 및 식량 체계와 관련하여 집합적으로 관리됩니다.

모든 풍부한 파인애플 유산에도 불구하고 수리남은 부가가치 제품이 거의 없고 수출이 제한되어 있는 소규모의 제철 생산지로 남아 있습니다. 이러한 변화를 돕기 위해 FAO, 유엔산업개발기구(UNIDO), 유엔인구기금(UNFPA) 및 국제노동기구(ILO)는 파인애플 생산에서 소비까지 가치 사슬을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원주민과 협력하고 있습니다. .

수리남의

FAO와 UNIDO가 공동으로 주도하는 글로벌 ASTA(Agrifood Systems Transformation Accelerator) 프로그램의 일부인 이 프로젝트는

원주민, 생산자, 가공업자, 무역업자, 투입물 제공자, 정부 부처, 마을 당국, 원주민 마을 협력 기구, 연구 기관 및 금융 기관.

궁극적인 목표는 파인애플 생산량을 현재 연간 2,000~3,000톤에서 2030년까지 20,000톤으로 늘리는 것입니다.

이 현대적인 유기농 비전은 생산량의 4분의 3을 수출용으로 목표로 하는 최소 5개의 새로운 가공 시설을 설치해야 합니다.

시장과 지역 소비자를 위한 1/4.
Pierre Kondre Kumbasi 마을의 Caraiben 원주민 여성인 Claudia Maatsen은 현재 파인애플을 생산하고 파인애플 주스, 시럽,

잼과 같은 다양한 제품으로 가공하는 여성 협동조합의 회장입니다. 그녀는 “우리 마을에서 겪었던 문제는 때때로 구매자가

나타나지 않고 파인애플을 버려야 했던 것입니다.”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이것은 프로젝트가 지원하는 새로운 생산 협동조합과 함께 과거의 일이 되어야 합니다. 파인애플로 최대 300가지의 다양한

제품을 만들 수 있으므로 통째로 신선하게 판매하지 않으면 낭비할 필요가 없습니다. 이니셔티브의 목표는 사실 과일의 생산 및 마케팅

잠재력을 더욱 완전히 개발하는 것입니다. 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