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김건희, 조국의 길 걷지 마라…‘재직증명서’ 정직이 최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에게 ‘허위경력’ 논란을 확실하게 털고 가지 않는다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
기사 더보기


스포츠 해외축구중계 한번 둘러보기 ◀ Clcik


추천 기사 글